나는 물질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오가며, 신체와 사물이 관계맺는 양상을 탐구한다. 순환에 대한 신념을 가지고, 본래의 용도와 가치를 잃은 인공 문명 속 객체(사물)들을 재사용 및 재구성 하여, 존재 가능성을 품은 사유적 풍경을 만든다. 실제 물질을 다루는 공간 설치와, 가상 공간을 통해 또 다른 생태계를 만드는 일을 병행하며, 이는 다음과 같은 두가지 방향의 관심사에 기반한다.

 

#Part 1. 인간의 몸을 호출하는 인공(人工) 환경

 

신도시와 재개발 지역에서 살아오며, ‘공사장’은 나에게 익숙한 삶의 모습이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살게 된 건물의 옆 건물이 철거되고, 다시 지반을 다지고, 새로운 건물이 건축되는 일련의 ‘공사 과정’을 매우 가까이에서 접하게 되었는데, 이는 마치 낯선 생명체의 약동하는 내부를 면밀히 해부해 본 것과 같은 생경한 경험이었다. 이후 무의식중에 적응하며 살아왔던 당연했던 주변 모든 인공 환경은 새삼 낯선 것이 되었다. 문명 아래 끊임없이 도시화가 진행 중인 이 곳은, 당연하게도 인공의 재료, 구조, 사물로 이루어진, ‘인공물’의 환경이었다. 그리고 나의 신체는 탄생 이후 끊임없이 이것들과 관계맺으며 살아가고 있었다.

 

나는 인간이 인간을 위해 구축해온 인공 환경이, 내 몸의 특정한 움직임을 뒷받침한다고 느꼈고, 인공물이 가진 형태를 새롭게 주목하게 되었다. 인공 구조물의 형태, - 도로의 넓이, 창문의 크기, 천장의 높이, 나아가 일상 사물의 형태; 책상의 높이, 침대의 넓이 까지도 - 모든 ‘인공물’은 인간의 신체를 위한 것으로, 신체에 알맞게 디자인 되어 신체가 특정 목적에 따라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제작되었다. 언뜻 신체가 주체적으로 움직이도록 탄생한 인공물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역으로 이러한 사물들의 실용적 형태가 나의 몸으로 하여금 특정한 움직임, 행동, 생각까지도 유도하며, 자신들을 특정한 방식으로 사용하게 만든다고 느낀다. 나아가 그들 자신의 목적을 성취하고자 우리의 신체를 선동하는 것이라 보는 것이다. 이렇듯, 객체(客體), 대상(對象)이라 생각했던 인공물의 의미가 뒤바뀌고 관계의 역전이 일어나는 순간을 경험하고, 스스로를 사용자 혹은 주체적 위치에서 끌고 나오게 된다. (‘나는 의자에 앉아 컵에 따른 물을 마셨다.’ 와 같은 단순한 문장으로 ‘의자는 내 엉덩이와 등을 그의 표면에 닿게 했으며, 컵은 내가 물을 그 오목한 형태에 담게 하고, 내 손을 그 적당한 크기의 고리에 넣어 자신의 몸을 들어올리게 했으며, 자신에게 담긴 그 물을 내 입으로 가져가게 했다.’와 같이 읽게 되고는 하는 것이다.)

 

이러한 감각은, 일방향적이었던 나(의 신체)와 인공 환경의 관계를 재구성했고, 인공물들을 마치 의식을 가진 주체처럼, 나 자신은 그들이 호출한 결과이자 객체처럼 느끼며, 외부의 인공 세계가 마치 다른 미지의 존재가 이룬 독립적인 생태계와 같이 느껴졌다. 인간 중심적 시선에서 당연시 되어 오던 존재의 규정에서 벗어나, 새롭게 존재할 가능성의 세계를 상상하게 된다.

#Part 2. 순환의 한 과정으로서의 물질성의 죽음, 그 이후 가능한 미지의 생태계

 

 나는 자주 물질(物質)이 가진 한계성을 느낀다. 매일같이 내 몸에서 떨어져 나오는 죽은 각질, 머리카락, 쌓이는 먼지를 보며, 매일 몸들의 죽음을 겪는다. 일상적 붕괴, 지속적이고도 사소한 죽음의 경험은 내 신체를 넘어 나를 둘러싼 외부의 물질 세계까지 확장되어, 모든 물질들은 일시적 순간을 사는 물질 존재, 즉 일종의 동족임을 깨닫게 된다.

 

일상 사물과 구조물을 넘어, 발을 딛고 있는 이 단단한 아스팔트 땅 조차도 영원할 수 없으며, 언제라도 붕괴될 가능성이 있는 결코 견고하지 않은 것임을 깨닫고, 현재 유효한 사회 시스템, 견고한 신념 또한 언젠가 무효화 될 수 도 있다는 사실을 마주하게 한다. 그러나 각질이 탈락된 자리에 다시 살이 나고, 건물이 철거된 공터에 다른 건물이 들어 서듯, 무너지고 있는 동시에 또다시 새롭게 재생된다. 이 반복적인 풍경은 물질의 세계가 순환하고 있음을 단편적으로 보여준다.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이 순환은 재생 혹은 재활용 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붕괴와 죽음 이후 다른 무언가가(데이터 혹은 또 다른 존재의 형태 까지도)될 가능성까지 포괄한다.

 

‘물질의 죽음’을 순환의 한 과정으로 느끼는 것은, 물질의 죽음 이후 가능할 미지의 세계와 존재 방식에 대한 상상으로 연결된다. 일련의 작업에는 쓸모가 다해 버려진 -죽음을 맞이한- 사물, 큰 인공 구조물에서 떨어져나온 파편, 각질, 흙과 같은 것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등장하는데, 그들은 그들만의 주기(Cycle)를 가진 새로운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물질성의 죽음 이후 가능한 미지의 생태계를 상상하는 것은, 무의미한 움직임을 반복 생산하는 사물들, 붕괴된 인공물들이 이룬 자연, 가상 공간으로 이주한 존재, 몸이 없는 곳, 데이터 세계에서 탄생한 새로운 존재 등에 대한 탐구를 기반으로 한다. 특히 나날이 확장하고 있는 가상 세계는 역시 인공의 세계지만, 물질의 존재방식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그런 세계로, 물질성의 죽음 이후의 세계에 대한 상상의 한계를 자극하며 작업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결국, 나는 주위의 익숙한 인공 환경과, 그 환경 내에서 나의 몸과 긴밀하게 관계맺는 인공 사물들을 낯설게 인지하는 것으로 작업을 시작한다. 견고하게 여겨지는 현 인공 물질 기반 문명의 붕괴와, 그 문명 내에서 절대적 객체로 존재하는 인공물들이 또 다른 주체가 될 수 있을 미지의 세계에 대해 상상한다. 이러한 상상은 작업 내에서 ‘몸(물질적 존재)의 죽음’에 주목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신체를 소거’하는 방식으로 시작되는데, 때문에 매체와 무관하게 드러나는 작업 속 일련의 풍경들은 다소 황량해 보이기도 한다. 언뜻 디스토피아적으로 느껴지는 나의 세계에는, 사실 죽음을 비관적인 시선이 아닌 또 다른 가능성이 열리는 새로운 시작으로 바라보는 조금은 낭만적인 태도가 내재되어 있다.

이러한 생각들은, 인공 물질 포화 상태의 현 세계에 대한 시선과, 현재 확장하고 있는 가상 세계에 대한 상상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또한 인간의 시선으로 바라본 사물들과 사물의 시선에서 바라본 인간, ‘몸’이라는 물질적 존재가 어떤 영향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을 함의한다.

2022

Alternating between the material world and the digital world, I explore the ways in which the body and objects form relationships. I believe in cycles, reusing and reconfiguring the objects within the artificial civilization that have lost their original use and value, to create a meditative landscape that bears existential possibilities. My practice involves installations dealing with real materials, and creating alternative ecosystems through virtual space; these are based on the following two directions of interests.

 

#Part 1. Artificial Environments that Invoke the Human Body

 

Having lived in new cities and redevelopment areas, ‘construction sites’ were a familiar aspect of life for me. Then one time, the building next to the one I was living in underwent demolition, and I had the opportunity to see, close-up, the series of ‘construction processes’ including the compacting of the soil, and the construction of a new building; this was a novel experience, almost like observing the dissection and the pulsating innards of an unfamiliar life form. After this, all of the artificial environment I had been taking for granted, that I was subconsciously adapted to, suddenly turned into something foreign. This place, where endless urbanization under civilization is in progress, was of course an environment of ‘artifacts’, comprising artificial materials, structure, and objects. My body, since birth, was endlessly forming relationships with them.

 

I felt that the artificial environment, built by human beings for human beings, supported certain movements of my body, and began to pay renewed attention to the forms of the artifacts. The forms of the artifacts – the width of the road, the size of the window, the height of the ceiling, and the shapes of ordinary objects; including the height of the desk, the width of the bed – all ‘artifacts’ were made for the human body, designed ergonomically, produced to be used efficiently by the body, according to specific objectives. It is easy to think that the artifacts are born so that the human body may exercise sovereignty over it, but conversely, I feel that the practical forms of these objects induce certain movements, actions, even thoughts in my body, making me use them in certain ways. Furthermore, I believe that they are inciting our bodies in order to accomplish their own goals. In this way, I’m experiencing the moment of the reversal of relationship, where the meaning of the artifact, considered to be the object, is overturned, removing myself out of the position of the user, or the subject. (‘I sat on the chair and drank the water that was poured into the cup’; such a simple sentence can be read, ‘the chair made my buttocks and back touch its surface, while the cup made me pour water into its concave shape; it also made my hand take its appropriately-sized ring to lift up its body, and made me bring the water contained within itself towards my mouth’.)

 

These sensibilities reconfigured the unidirectional relationship between me (my body) and the artificial environment, and I felt as if the artifacts were the conscious subjects, while I was the resulting object that they had summoned, and the external artificial world felt like an independent ecosystem created by an unknown being. Breaking from the rules of existence that has been taken for granted in the human-centric perspective, and imagining the world of possibilities that will be.

 

#Part 2. Death of Materiality as a Process of a Cycle, and Subsequent Possibility of Unknown Ecosystems

 

I often feel the limitations of materiality. The dead skin cells that fall away from my body every day, the hair, the accumulating dust – each day, I experience the death of bodies. The daily collapses, the experience of constant and trivial deaths, expanded beyond my body into the external material world that surrounds me, and I realized that all materials are material beings that live temporary moments; a family of sorts.

 

Everyday objects and structures, including the hard asphalt we stand on, cannot last forever – realizing that they bear the potential to collapse at any moment, that they are not impregnable, faced with the fact that one day the social systems currently in effect and our steadfast convictions may also be abolished. But where the dead skin fell off, new skin will grow, and after the demolition of a building, a new one is built in its place, simultaneously collapsing and regenerating. This repeating landscape anecdotally shows that the material world is cyclical. The cycle I am referring to does not simply mean regeneration or recycling, but the potential to become something else (including data, or some other form of existence), following collapse and death.

 

Perceiving the ‘death of materiality’ as a process of a cycle leads to imagining the unknown world and the ways of existence that will be possible after the death of materiality. In this series of works, no longer useful, abandoned – dead – objects, fragments that fell out of large artificial structures, dead skin cells, and dirt are featured in a variety of ways, forming a new ecosystem that runs on its own cycle. To imagine an unknown ecosystem, made possible after the death of materiality, is based on the exploration of objects producing repetitive, meaningless movements, nature composed of broken artifacts, migrants in virtual space, a place where the body does not exist, and new beings born into the data world. In particular, the virtual world – which expands by the day – is also an artificial world, but a world where the material way of existence is irrelevant, stimulating my imagination about the world after the death of materiality and expanding my field of practice.

 

In conclusion, my practice begins with perceiving the familiar artificial environment around me and the artificial objects within, that form intimate relationships with my body, as unfamiliar. I’m imagining the collapse of the current artificial, material-based civilization, and about an unknown world, where the artifacts that were the objects may become the subjects. These imaginings, within my work, begin by focusing on the ‘death of the body (material existence)’, and by ‘eliminating the body’ in various ways; because of this, regardless of the medium, the series of landscapes present in my work may seem desolate. At first glance, my world may feel dystopian, but embedded within is the somewhat romantic attitude in looking at death: not with a pessimistic gaze, but seeing it as a new beginning, the opening up of alternative possibilities.

These conceptions are based on the outlook on our current world’s state, of being saturated with artificial materials, and imaginations about the virtual world, which is currently expanding. Moreover, they comprise matters concerning objects viewed through the gaze of humanity, and humanity viewed through the gaze of objects, and the influence of the material ‘body’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