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사물이 보인다. 혹은 사물의 부분만이 눈에 띄기도 한다. 특정한 움직임이 반복되며, 고정된 장면을 무너트린다. 다소 제멋대로의 모양들이 발견되는데, 얼핏 마감이 덜 된 듯한 느낌도 든다. 이는 나의 작업을 접한 사람들이 주로 받는 인상이다. 이러한 특징은 작업에 사용되는 방법론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그리고 이는 다음과 같은 나의 관심사에 기반한다.

#Part 1 정형화된 인공물에 대한 의심

 

  매일 사용하던 일상적 사물이 낯설게 느껴질 때가 있다. 그것들의 형태와 구성 물질, 그것들이 유도하는 작동방식. 이러한 특징들이 새삼 낯설어 질 때면, 그들이 존재하고 있는 방식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어떤 대상이 익숙하다는 것은 그것의 존재가 나에게 선명하여 의심이 되지 않는 상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작업은 익숙한 사물 또는 주변 환경에서 느껴지는 낯설음, 그로인한 의구심에서 시작된다.

 

  일상 사물이 가진 실용적인 형태는 사람이 효율적으로 사용하기에 알맞게 설계된 것이며, 그렇기에 특정한 방식의 사용을 유도한다. 책상의 높이나 침대의 넓이, 창문의 크기, 천장의 높이, 도로의 넓이 까지도, 모든 인공물은 효율적 사용을 위해 구축되었다. 인류가 인류를 위해 만든 이러한 구조는 필요에 의해 존재하게 된 것이며,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효율적 방식을 통해 존재 목적을 달성하는 것을 최 우선으로 한다. 그리고 이러한 존재 방식은 나로 하여금 특정한 사용을 요구한다. 이러한 사실을 되새길 때, 인공물 전반 -사용하는 가구, 살고 있는 건물, 더욱이 전반적인 사회 시스템 까지도- 은 새삼 낯선 것이 되며, 당연하게 여겨온 그들의 존재 방식에 의구심을 품게 된다. 사회 전체에서 지배적인 경향을 형성하는, 쌓이고 쌓여 관습을 넘어선 일종의 신념이 된 현재의 문명에 대한 의구심.

 

  그러나 동시에, 어느샌가 의도적으로 구축되어온 문명의 이기에 잘 적응해 살고 있는 스스로를 인식 할 때면, 어찌보면 나도, 의도되어진 삶을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의 선택과 생각, 행동이 온전히 나라는 자아에서 부터 나온 것이 아님을 알고, 스스로를 수동적 존재로 지각한다. 그리고 이러한 감각은 나 스스로와 객체를 동일 선상에서 인지하게 하며, 때문에 나는 그들을 사용함으로써 내가 인지하는 세계에 대한 내용을 함축하여 보여주는 방식을 택한다. 작업에 사용하는 재료, 형태, 설치 구조에는, 나 자신의 모습이 항상 투영되어 있다.

#Part2 물질성과 그 이후에 대한 궁금증

 

  나는 자주, 물질(物質)이 가진 한계성을 느낀다. 매일같이 내 몸에서 떨어져 나오는 죽은 각질, 머리카락, 쌓이는 먼지를 보며 매일의 죽음을 경험한다. 몸, 신체를 가지고 있는 유효한 존재라는 자각, 내가 가진 신체의 연약함에 대한 경험은 나를 둘러싼 모든 물질적인 존재들을 접할 때에도 상기된다. 현재는 분명한 존재감을 가지고 있지만, 언젠가 쓸모를 다하고 사라질 그 유효함, 한계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사물의 존재와 나 자신의 존재가 겹쳐지고, 결국, 다 같은 일시적 존재들 중 하나라는 생각에 다다른다. 

 

  일상적 붕괴, 일종의 지속적이면서 사소한 죽음의 경험은 내 신체에서 출발하여, 일상 사물과 건물을 넘어 딛고 있는 이 안정적인 땅 조차도 영원할 수 없으며, 언제라도 붕괴될 가능성이 있는 결코 견고하지 않은 것임을 깨닫는 것으로 확장된다. 그리고 현재 유효한 사회 시스템, 견고한 신념 또한 언젠가 무효화 될 수 도 있다는 사실을 마주하게 한다. 이미 짧은 삶에서 나마 많은 물건과 건물이 버려지거나 무너지고 다시금 대체되는 것을 경험했다. 더욱이, 역사상 여러 번 목격 된 바와 같이, 사회는 산업 혁명, 전쟁, 신 기술의 발명, 바이러스, 환경 문제 등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발전과 붕괴를 반복적으로 경험해 왔다. 발생과 붕괴 사이에 존재하는 공생 관계, 꼬리에 꼬리를 문 사이클은 인공 구조의 지속적인 붕괴에 대한 불가피한 필요성과 함께, 언제든 다시 생겨날 수 있는 가능성을 암시한다. 

 

  이러한 직간접적인 죽음과 발생의 반복적 경험은, 모든 물질적인 존재는 붕괴될 것이라도, 이는 결국 궁극적인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아닌 순환의 과정 중 하나를 겪는 것일 뿐임을 느끼게 한다. 고정되거나 완료된 상태는 없으며 모든 것은 일종의 과정 속에 순간으로써 존재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 이 생각은 작업 전반에 걸쳐 반영된다. 때문에 쓸모가 다 된 것, 죽음을 맞이한 인공물을 재사용 하고자 하는 것은 그들을 다시금 과정의 상태로 놓고자 함이다. 그리고 이에 더해, 반복적이고 순환적인 움직임을 사용하여 작업을 영원한 주기 속 과정의 상태에 놓는 것을 추구한다.  말하자면 의식적으로 고정된 상태를 지연시키며, 죽음 그 이후를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으로 생각하며 끝없는 사이클을 만들어 내고자 함이다.

 

  이렇게 끝없이 지속적으로 변화하며 흐르는 세계 속에서, 나는 다른 무엇들과 마찬가지로 스스로 찰나로만 존재함을 느낀다. 짧은 삶 속에서 내가 미처 다 겪을 수 없는 경험, 내가 살 수 없는 시간, 짧은 식견으로는 도무지 예측할 수 없는 상태와 같이, 미지에 존재할 셀 수 없을 것들을 어렴풋이나마 느낄 때면, 내 의지로 어떠한 영향력을 꾀한다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든다. 결코 닿을 수 없을 그 미지의 세계는, 나로 하여금 내 손을 벗어나 우연하게 형성된 형태가 오히려 진리에 가까운 모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불러 일으킨다. 때문에 나는 작업 내에서 의도치 않은 형상을 오히려 모든 정형화된 형태의 가치를 무마시키는 작용을 위해 사용하고는 한다.

 

  이러한 두 갈래의 생각을 통해서 발현되는 작업의 특징들을 좀 더 살펴보자면, 우선, 쓸모가 없어진 버려진 사물, 혹은 가치가 낮은 것으로 여겨지는 소소한 재료를 사용한다.(여기에는 이전 작품의 잔재도 포함된다.) 예를 들어 매우 사소하고 저렴한 것, 고장 났거나 그저 낡아서와 같은 여러 이유로 버려진 것, 사회적 가치를 잃고 원래의 목적과 실용성을 잃은 상태의 것이다. 단순히 말하자면 죽음을 맞이한 인공물인 것이다. 이들을 다시 사용함으로써 나는 다시금 새로운 주기를 만든다. 이렇듯 나는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 내는 것 보다, 이미 만들어진 형태, 그 중에서도 견고하게 여겨지는 형태를 해체하여, 부분들을 재 사용하는 것을 선택한다. 해체된 부분들은 다시금 새롭게 구성, 재조합 되며, 기존의 관습에서 벗어난, 또 다른 세계의 풍경을 만들어 낸다.

 

  거기에, 반복적이고 순환적인 움직임을 더한다. 이는 작업에 물리적인 방식으로 적용되기도 하며 때로는 개념적인 방식으로 반영된다. 이러한 운동성은 앞서 언급했듯, 존재란 과정의 일부, 순환의 일부라는 생각에 기반한다. 작업을 과정에 상태로 놓고자 하는 노력은, 날것 느낌의 재료 사용, 덜 된 마감, 고정되어 있지 않은 형태, 때로는 실험이라는 과정의 형태로서 발현된다. 이를 통해 나는 의식적으로 고정된 상태를 지양하며, 작업을 끝없는 과정, 영원한 주기 속에 놓고자 하는 것이다.

  또한 쓸모를 다한 인공물 외에도, 이따금씩 최소한의 실용적 구조물들 -꺾쇠, 경첩, 손잡이와 같은- 이 포함되어 움직임을 만드는데 일조한다. 이들이 만들어 내는 물리적인 움직임은 매우 익숙하고 또 사소하지만, 어쩌면 진리의 부분을 단순한 형태로 품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현실 속에서 발견되는, 미지의 진리를 위한 작은 단서와 같은 느낌. 때문에 나는 항상 그들을 포함하여 은유적 움직임을 만들고는 한다.

 

  작업의 구조나 형상의 일부분을 항상 우연하게 형성되도록 열어둔다. 이는 비정형적인 모양, 의도치 않은 형태라는 결과를 야기하는데, 때로는 이러한 태도가 작업 전반의 미감을 결정한다. ‘비정형(非定型)’이라는 것은 계산된 형태에서 벗어난, 분명한 목적에서 벗어나 추상적으로 해체된 형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나의 규격화된 틀에 대한 의심과 이탈하고자 하는 욕망을 반영한다.

 

  이렇듯 나는 위와 같은 방식들을 통해, ‘견고한’ 믿음을 해체한다. 현재의 가치시스템에서 떨어져 나온 인공물을 재사용하고, 해체 및 재구성을 통해 본래의 가치와 의미의 전복을 꾀한다.

 

 

  매우 물질적인 존재감을 가지는 나의 설치 작업은, 역으로 비 가시적이고 비 물질적인 영역에 대한 내용을 담기 위한 몸체가 된다. 이를 통해 나는, 사소하고 일상적이며 비교적 미시적인 영역과 무겁게만 느껴지는 거시적인 영역이 만나는 지점을 만들고자 한다. 통상적으로 연결고리가 없게 여겨지는 두 세계를 연결하는 일은 관습적 생각의 굴레를 끊어내고자 함이다.

 

  다방향으로 꼬리를 무는 생각과 이에 따른 발현 방식들은 결국 어느 지점에서 만나며 새로운 풍경을 만든다. 각각은 연결성이 없는, 서로 무관한 것들로 여겨지곤 하는 것 이기에, 작업은 다소 난해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러나 먼 거리의 것들이 하나의 지점에서 설치의 형태로 만나며 함께 만드는 풍경은 생경하기에, 전달하고자 하는 바가 더욱 분명해 진다. 동떨어진 것처럼 여겨지는 것들을 연결하는 그 과정 자체 또한, 작업 내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렇듯 일상 속에서 느끼는 낯선 감각, 익숙했던 것에 대한 의구심을 작업의 원동력으로 삼아 만드는 설치에는, 어찌보면 계속해서 완결된 상태를 지양하고, 끊임없는 의문을 통해 과정에 남고, 자기 확신을 무너트리는 작업을 하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끊임없이 무너트리는 일은 끊임없는 의심을 요구하기에 번거롭지만, 그렇기에 모든 사소할 수 있는 존재의 가치를 상기시킨다.

  You can find familiar things or some part of a daily object stands out. Certain movements are repeated, collapsing the fixed scene. Some irregular shapes are found, but at first glance, it feels like not finished yet. Those are the impressions that people who have encountered my work usually get. These features are derived from methodologies I used in the work. And it is based on my interests as follows.

 

#Part 1 Doubt about standardized artifacts


  There are moments when everyday things that I use every day feel unfamiliar. The forms and constituent materials, and the way they are activated. When these features become unfamiliar, I think again about the way they exist. The familiarity of an object can be said to be a state where its existence is clear and solid to me so that I cannot doubt it. My work begins with unfamiliarity sensation in familiar objects or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the doubt caused by it.


  The practical form of everyday objects is designed to be suitable for efficient use by humans. The height of desk, the width of bed, the size of window, the height of ceiling, and the width of road, all artifacts are constructed for efficient use. This structure created by humanity for humanity came into existence because of necessity, so it has a priority to achieve the its' clear role through an efficient way. And this way of being requires a specific method of use. Whenever I recall this fact, the whole artifact -the furniture I use, the building I live in, and even the overall social system- becomes a new and unfamiliar thing, and it makes me have the doubt about the way they exist, which I have taken it for granted. In the other word, Doubt in the current civilization, which has become a kind of belief beyond convention that has formed a dominant trend in whole society.


  But at the same time, when I recognize myself, living adapting well to the modern conveniences that intentionally built, somehow I feel that I am also living the intended life. As realizing that my choices, thoughts, and actions are all not entirely from my self, I perceive myself as a passive being, and also, this sense makes me recognize myself and objects are all in the same line. Thus, I take the way to use them to show the world I perceive by implication and metaphorically. In the materials, shapes, and installation structures I use in my work, my self is always projected.
 

# Part2 Curiosity about materiality and beyond of it

  I often find the limit of materiality. I experience daily death by seeing the dead skin cells and dirt that shed off from my body and accumulate every day. Awareness of having a body that has a limit and experience of my vulnerable body are reminded again and again whenever I encounter all the material beings surrounding me. It makes me reckon that even though it is valid and has a clear presence at present, it will be unuseful and disappear at some point. I come to the idea that the existence of objects and myself are overlapped, and in the end, I feel all material beings are transient existence.

  The everyday collapse, the experience of daily death, which is continuous and trivial, expands to the awareness that my body, objects, buildings, and even this ground I stand on cannot be eternal and have a possibility of collapse at any time. Also, I face the fact that the social systems and beliefs that are currently valid may also someday be invalidated. In my short life, I have already experienced many objects being thrown away and buildings collapsed and replaced again and again. Furthermore, as has been witnessed many times throughout history, society has repeatedly experienced a multitude of forms of developments and collapses such as the industrial revolution, war, virus, environmental issues, etc. The ‘push/pull’ symbiotic-relationship that exists between occurrence and collapse, and the tail-to-tail cycle demonstrates the inevitable need for the continued collapse of artificial structure and system, in addition, the possibility of re-emergence.

 
  The direct and indirect experience of the cycle makes me feel that even though all material beings will collapse, it is not an ultimate death, but just one of the process in the bigger cycle. The idea of ​​there is no such thing as the state of completed or fixed, this idea is reflected throughout my work. So, the reason why I use an object that is no longer useful and artifact that has faced death is to put it into a state of a process again. And in addition to this, I pursue using repetitive cyclical movements. In other words, it is to consciously delay a fixed state and to create an endless cycle, thinking after death as another beginning rather than the end.

  Living in this endlessly changing and flowing world, I feel myself as a temporary existence just like any other thing. In my short life, whenever I vaguely feel numerous unknown things that might exist somewhere such as experiences I cannot have, the time I cannot live, and states I cannot predict, the thought strikes me that it is impossible to expect any influence by my will. The sensation of the unknown world, which I never can reach, arouses the thought that the form that is out of my hand and happens by chance is rather close to the truth. Thus, in the work, I usually use an unintended shape to negate the value of all standardized forms.

 

  To explain more about the features of my work expressed through these two branches of thought above, first of all, I use abandoned objects or trivial materials considered to be of low value(including the remnants of my previous work). For example, something very trivial and cheap, something abandoned for various reasons, such as broken, outdated, or lost its social value, original purpose, and practicality. Simply put, they are the urban materials faces death. By using them again, I create a new cycle. Rather than creating a new form and using a new material, I choose to re-use the form and material that has already been made, especially the form that is considered solid, by dismantling it. The disassembled parts are reconstituted and recombined again, creating a new landscape in another world that deviates from the currently established customs.
 

  Furthermore, I add repetitive and cyclical movements there. Sometimes it is applied in a physical way or in a conceptual way, in my work. This motility, as mentioned above, is based on the idea that all being is a part of a process, part of a cycle. Efforts to put the work into a process state are realized in a way such as using raw material, keeping unfinished state, unfixed form, and sometimes kind of a form of a lab. Through this, I consciously avoid the fixed state and try to put my work in an endless process of an eternal cycle.
  In addition, practical structures -such as bracket, hinge, and handle- are occasionally contained to help create the movement. The physical movements they create are very familiar and trivial, but sometimes, there is a moment I feel that they have a part of truth in a simple form. It feels like a little clue found in reality, for an unknown truth. So, I always try to make metaphorical movements, including them.

 

  Some part of the structure or shape of the work is always opened to allow to be formed by chance. This results in an atypical shape, an unintended shape, and sometimes this attitude determines the overall aesthetics of my work. The 'atypical form' can be said to be a form that deviates from a calculated form and a clear purpose, being abstractly disassembled. This reflects my doubts about a standardized frame and my desire to break away from the frame.
 

  In this way, through the above methods, I aim to dismantle a 'solid belief'. By reusing, dismantling, and reorganizing artificial materials, I strive to subvert the social values ​​and meanings that they have in the current value system.

  My installation work, which has a very material presence, becomes a body to carry the contents of an invisible and non-material area. Through this, I want to create somewhere trivial, specific, and relatively microscopic areas and huge, general, and macroscopic areas that feel heavy can meet. Connecting the two worlds, which can be generally considered to have no connection, is intended to break the bond of conventional thinking.
 

  The ideas in multiple directions and the followed methods of expression eventually meet at some point and create a new landscape. Since each is often regarded as non-connected and irrelevant, the work can be felt a bit esoteric. However, the scenery that is created by meeting distant things in the form of installation together is unfamiliar, thus, the message becomes more clear. The process itself of connecting them also plays a central role in the work.

  In such an installation work that is built motivated by unfamiliar sensations in everyday life and doubts about familiar urban surroundings, it contains the will to avoid the completed state constantly, remaining in the process through the endless question, breaking the self-conviction. Though breaking down continuously is cumbersome as it demands constant doubt,  it is vital in order to remind the value of all trivial beings.

  •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회색 페이스 북 아이콘

© 2017 by YENA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