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갖기 _ 계속해서 부풀고 싶은  Having hope _ Want to be swollen continuously

plywood, lumber, balloon, Arduino-based device, air pump, needle
variable installation

2016

 

 Dancing on the Field

Woosuk gallery and outdoor field, Seoul, Korea

Eunhee Kang, Yena Park, Younwon Sohn, Hyoduck Hwang

2016

  4명의 작가들은 전시장 내부를 작업장으로 바꾸고, 전시 기간 동안 그곳에서 전시 마지막 날 열릴 파티를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 전시장에 방문한 관람객들은 잘 설치된 작업을 감상하는 대신, 반투명한 막 너머로 작업을 진행중인 우리들의 희미한 모습과 작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 만을 접할 수 있었고, 깊숙히 배치된 클로징 파티에 대한 정보만을 가지고 돌아가야만 했다. 그리고, 전시의 마지막 날에 우리는 작업들을 모두 공터로 가지고 나왔다. 한여름 밤 아래, 각 작업들은 하나의 시퀀스 안에서 리듬을 만들었다. 우리는 손님들과 함께 그 리듬에 맞춰 춤을 추고, 바베큐를 하고,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클로징을 즐겼다. 해당 프로젝트는, 작가이자 학생이었던 우리와 갤러리, 미술 필드와의 관계, 그리고 이 애매한 위치 내에서 우리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담긴 프로젝트였다.

  Four artists involving this project turned the whole exhibition hall into a workshop space, and during the exhibition, we made the works for the party that will open outside on the last day of the exhibition. So, all visitors who visited during the time are able to encounter only the faint silhouettes of us in working progress and the noise occurred in the process, through the translucent film and had the information on the closing party, Instead of seeing well-exhibited works. On the last day of the exhibition, we brought all the works to the outdoor field, next to the exhibition hall. Under the midsummer night, each of the works created a rhythm within one sequence. With our guests, we danced to the rhythm, had a barbecue, and cool drinks. This was the project that involved the considera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a gallery, Art-field,  and us who are artists and students at the same time, and concerns about our role within this ambiguous situation of us.

  •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회색 페이스 북 아이콘

© 2017 by YENA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