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 More

 

 

 

딱히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나의 내부에서 느껴지는 감정,

   떠오르는 생각들은, 

                                         언제 어디서부터 생겨난 것인지 모르게 나를 집어삼키곤 한다.

내 안에 존재하지만 온전한 내 것이 아닌 그것들은,

                      출처를 알 수 없는 외부로 부터 찾아와,

                                            변화하고 진화를 거듭하는 미지의 것과 같다.

    계속해서 변화하고,

복합적인 양상을 띈 그것들을,

     종이 위에 분출하며 곱씹는다.

                                                          그것들의 정체를 밝히고자 애쓰지만,

                                                                                               명료해지기는 커녕 명확했던 부분들 까지도 불확실해지고는 만다.

                결국

                     나는 나의 감정과 생각들에 대해

                              결코 명확히 할 수 없다는

                                          두렵고도 자명한 사실에 마주하게 된다.

나의 존재는 알 수 없는 그것들에 덮여,

 

 점차 흐려진다. 

Nothing special has happened.

            The feelings and thoughts

   that come into my mind

                                                 often swallow me up.

I don't know where and when they come from.

                                                               They exist in me, but not mine.

They are like

        the thing that comes from unknown origins

                                   and constantly keep changing and evolving.

    I try to spill out them

and analyze

       these complex things on paper.

                                                       I try to identify their identity,

                                                                                    but I go to be far from being clear,

                                                                                                                    even clear parts become uncertain.

                In the end, 

                  I find the truth which is afraid,

                        that is,

                              I can never be clear about feelings and thoughts considered as mine.

My presence is covered with those unknown things,

gradually fade away.

 

Show More
  •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회색 페이스 북 아이콘

© 2017 by YENA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