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될 수 밖에 없는 방  The room that has to be seperated

plywood, plant pot, semitransparency curtain with the dust of mine, yellow floor cover, paint, drawings
270 x 350 (cm)

2012

  결국, 우리는 분리될 수 밖에 없다. 한정된 드러냄과 꾸밈, 의식하지 못하게 쌓여가는 부산물들은 온전한 소통을 방해한다. 시야가 흩어져 흐릿해지면, 나는 안으로 안으로 가라앉는다. 치열한 발버둥에 끝에서, 나는 더 견고하게 너로부터 분리된다. 

  After all, we have no choice but to be separated. Limited honest and a bit of affectation, and byproducts that have accumulated unconsciously between us, interrupt our communication. When my vision is scattered and blurred, I sink inside of me. At the end of the fierce struggle, I am more firmly separated from you.

더보기
  •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회색 페이스 북 아이콘

© 2017 by YENA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