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예나 는 물질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오가며, 신체와 사물이 관계맺는 양상을 탐구한다. 순환에 대한 신념을 가지고, 본래의 용도와 가치를 잃은 인공 문명 속 객체(사물)들을 재사용 및 재구성 하여, 존재 가능성을 품은 사유적 풍경을 만든다.


  서울대학교와 영국 글래스고에서 학업을 마치고, 현재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작업하고 있다. 2015년 부터 본격적으로 여러 전시에 참여해 왔으며, 2017 년 한국 서울에서 첫 개인전 '이탈을 위한 움직임'을 가졌다.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에서 진행해 온 프로젝트, '포스트-퓨쳐 그라운드'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개했으며, 해당 프로젝트는 2021년 말에 열린 개인전 '중첩되는 세계'를 통해 오프라인 전시로 새롭게 선보여졌다. 

Yena Park is based in South Korea and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human body and man-made objects b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material and digital world. Having faith in a cycle, she reuses objects from within our artificial civilization which have lost their original uses and values, reconfiguring and modifying them to create a reflective landscape that has a possibility of existence, questioning how we relate to the artificial material world around us as material existence.

  She studied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is currently working between Glasgow, UK and Seoul, South Korea. Park has exhibited in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since 2016. Her first solo show, ‘Movement for a breakaway’, was in 2017 in Seoul, South Korea. In Nov 2021 she had her second solo exhibition, ‘Overlapping World’ in Gimpo, South Korea. She has been working on the ‘Project: Post-Future Ground’ since 2020 and the outbreak of the start of the Covid-19 pandemic.